•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CU, “배달서비스 24시간 운영점 100호점 돌파…하반기 1000곳 확대 목표”

  •  

cnbnews 김금영⁄ 2020.07.02 14:41:56

CU가 전국 50여 곳에서 운영하던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이달부터 전국 100개 점포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 = CU

CU가 전국 50여 곳에서 운영하던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이달부터 전국 100개 점포로 확대 운영한다고 7월 2일 밝혔다.

CU는 지난 3월 서비스 운영 시간을 기존(11~23시)보다 2배 늘린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전국 50개 점포에서 선보였다. CU 측은 “약 3개월의 테스트를 거친 결과, 24시간 배달 서비스에 대한 고객 니즈(needs)와 가맹점의 매출 상승효과가 확연하게 나타나면서 서비스 도입 점포수를 두 배로 확대하게 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CU에 따르면, 24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일 평균 배달 매출은 12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 대비 6.9배 높게 나타났다. 이를 시간 당 매출로 환산해보면 한 시간 동안 발생하는 배달 매출이 12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3.4배에 달했다. 특히, 24시간 배달 서비스 운영점의 경우 하루 배달 매출의 절반(44%)이 23시부터 익일 오전7시 사이에 발생했으며, 가장 배달 수요가 높은 시간 역시 23시부터 24시까지로 나타나 심야 배달에 대한 수요가 확인됐다.

심야 시간대(23~3시) 배달 인기 품목으로는 야식에 곁들여 마실 탄산음료와 꼬치, 조각치킨 등 즉석조리식품이 꼽혔으며, 최근 안주 콘셉트의 상품이 다수 출시되고 있는 도시락이 그 뒤를 이었다. 아침 시간대(5~8시까지)에는 캔커피, 컵커피 등 커피음료와 숙취해소음료, 비타민음료 등 건강기능음료가 각각 매출 상위 품목 1, 2위에 올랐다. 이 밖에 아침 식사 대용으로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과일, 샌드위치, 우유도 인기 품목으로 나타났다.

CU는 배달전문업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올해 말까지 전국 1000여 개 점포에서 24시간 배달 서비스 선보일 계획이다. BGF리테일 조성해 서비스플랫폼팀장은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장마와 열대야의 영향으로 외식 대신 편의점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는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CU는 고객과 가맹점의 수요에 따라 24시간 배달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해 나가는 한편, 데이터 분석을 통해 심야 시간이나 아침 시간대에만 구매할 수 있는 시간대별 전용 세트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지난해 4월 배달앱 요기요와 손잡고 편의점 배달 서비스(11시~23시 한정)를 선보였으며, 현재 5000여 개 점포에서 배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문화경제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