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 이윤이, 두산갤러리 서울서 개인전

  •  

cnbnews 김금영⁄ 2019.10.04 10:21:13

이윤이, ‘10월에서 6월’. FHD 비디오, 컬러, 사운드, 약 25분(스틸컷). 2019. 사진 = 두산갤러리 서울

두산갤러리 서울은 10월 9일~11월 9일 이윤이 작가의 개인전 ‘싹 다 살아졌음’을 연다. 이윤이는 지난해 두산연강예술상 수상자로, 이번 개인전 후 내년 상반기에 두산레지던시 뉴욕에 입주하고 5월 두산갤러리 뉴욕에서 개인전이 예정됐다.

이윤이는 자신의 경험과 기억을 바탕으로 실재와 허구가 뒤섞인 이야기를 시적인 언어와 음악을 통해 영상, 설치 등의 매체로 작업해 왔다. 이번 전시는 그의 세 번째 개인전으로, 한 편의 영상과 일곱 점의 오브제와 설치물로 이뤄졌다.

전시 장 외부의 윈도우 갤러리에서부터 내부의 상징적 오브제들과 영상은 작가의 이야기 속으로 안내하는 중요한 단서가 된다. 이윤이는 “나이가 들어감으로 인해 혹은 중독이나 각종 사건들로 병원을 가게 되는 상황을 직간접적으로 경험하면서, 그로 인해 갖게 되는 병원의 각종 기록들을 주목하는 데서 작품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윤이, ‘10월에서 6월’. FHD 비디오, 컬러, 사운드, 약 25분(스틸컷). 2019. 사진 = 두산갤러리 서울

MRI 흑백영상이나 X-RAY 촬영본과 같은 직접적 소재부터, 신체 스캐너를 연상시키는 오브제나 형태가 생략된 광원―통증완화나 온열효과에 도움을 주는 의학용품에 쓰이는 적외선 전구나, MRI 검사의 스캔 과정을 연상시키는 레이저―자체를 사용한 은유적 설치 등을 통해 이야기를 전개시켜 나간다.

MRI와 X-RAY 영상기록을 사용한 ‘검은 간 토기’(2019)나 ‘등치고 간 내기’(2019)에서 마주하게 되는 몸 내부의 정보는 지극히 사적이지만 가장 보편적인 인간 단면의 기록이기도 하다. 어리고 젊었을 때와는 달라진 몸, 질병이나 외부의 영향으로 인해 변화가 생긴 인간의 몸은 마치 타자처럼 느껴지며 이전과는 다른 인식의 변화를 경험하게 만든다.

마음과 몸의 순환 고리는 전시장 내부에 자리한 오브제와 설치, 영상 ‘10월에서 6월’(2019) 속에 등장하는 내용과 이미지를 유기적으로 연결시키며 전시장을 마치 하나의 작품으로 읽히도록 만든다. 두산갤러리 측은 “이번 전시는 개인과 익명, 몸과 마음, 안과 밖을 넘나들며 오늘도 무수히 사라져가고 있지만 여전히 살아있는 수많은 개인들의 초상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