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전국 곳곳서 펼쳐지는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

  •  

cnbnews 김금영⁄ 2019.05.20 17:45:59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포스터.(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이규석, 이하 교육진흥원)과 함께 5월 20~25일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을 비롯해 인천, 세종, 제주 등, 전국 곳곳에서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행사를 진행한다.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은 2011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우리 정부가 발의한 ‘서울어젠다: 예술교육 발전목표’가 만장일치로 채택돼, 매년 5월 넷째 주를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으로 선포함으로써 시작됐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생애주기별 문화예술교육의 흐름에 따라 ‘영・유아, 어린이를 위한 문화예술교육’을 주제로 국제 학술토론회(심포지엄), 해외전문가 공동연수회(워크숍)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개막일인 5월 22일에는 ‘처음의 시간: 아주 어린 사람들에 대하여’를 주제로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국제 학술토론회(심포지엄) I이 열린다. 개막 행사에서는 ▲카네기홀 자장가 프로젝트와 연계한 ‘엄마의 작은 노래’ 특별 공연과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이자 육아 상담사인 오은영 박사의 특별 강연이 진행된다. ▲공연예술재단 ‘울프트랩(미국)’의 부대표 아쿠아 코야테-테이트 ▲아동청소년극 전문 극단 ‘라 바라카 테스토니 라가치(이탈리아)’의 예술감독 로베르토 프라베티 ▲창작 스튜디오 ‘톤코 하우스(미국)’의 예술감독 마이크 더튼 등이 연사로 나서 영・유아 문화예술교육에 대해 발표하고 함께 토론할 예정이다.

5월 23일에는 ‘끝없는 시작: 예술로 만나는 탐구자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국제 학술토론회(심포지엄) II가 열린다. ▲테이트 미술관이 운영하는 어린이 전용 예술 사이트 ‘테이트 키즈(영국)’의 프로그래머 캣 박스 ▲유럽 어린이 문화예술센터 ‘디 아크(아일랜드)’의 레지던시 작가 루시 힐 ▲국립미술관 내 어린이 전용 예술교육센터인 ‘케플 예술교육센터(싱가포르)’의 센터장 예 슈팡 등 국내외 어린이 문화예술교육 시설 관계자들이 모여 각국의 영・유아 문화예술교육 현장과 그 작업 과정을 발표할 계획이다.

5월 24일에는 ‘아이들을 위한 제3의 공간 – 미술관, 과학관, 도서관’을 주제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문화예술교육 공개토론회(포럼)가 열린다. 서울시립과학관, 느티나무도서관, 헬로우뮤지움 관장 등이 연사로 참여해 문화기반시설의 역할과 기능, 실천 사례 등을 논의하고, 각 시설의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해외전문가 공동연수회(워크숍) 프로그램은 5월 20~23일 마련된다. ▲아쿠아 코야테-테이트는 3~6세 유아와 가족이 함께 노래와 춤으로 소통하는 공동연수회 ▲ 마이크 더튼은 5~6세 어린이를 위한 글자가 없는 그림책 공동연수회를 진행한다. ▲로베르토 프라베티와 함께하는 공동연수회에서는 0~3세 영・유아와 부모들이 함께 움직임을 통해 만들어가는 감정적 유대감을 살펴본다. 이외에도 ▲경기(경기도박물관) ▲인천(중앙공원) ▲세종(호수공원) ▲제주(산지천갤러리) 등 지역 곳곳에서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을 맞이해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이번 행사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2019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