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르노삼성차 노사, 40시간 마라톤 협상 끝에 임단협 잠정 합의

  •  

cnbnews 윤지원⁄ 2019.05.16 11:09:11

르노삼성자동차 부산 공장 조립 라인. (사진 = 연합뉴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지난 해 6월부터 진행해 온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협상의 잠정 합의안이 16일 오전 도출됐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4일 오후 2시 28차 본교섭을 시작했다. 교섭은 정회와 속개를 거듭하며 40시간 넘게 이어졌고, 16일 오전 6시 20분 경 잠정 합의를 이루었다.

주요 합의 내용은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금 100만 원 지급 ▲성과 보상금 총 1076만 원 지급 ▲근무 강도 개선 위한 60명 인력 채용 등이다.

노사 잠정 합의안은 5월 21일 조합원 총회에서 과반 이상 찬성으로 최종 타결될 예정이다.

아래는 르노삼성자동차가 16일 밝힌 잠정합의안의 주요 내용이다.
 

 

[2018년 르노삼성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 주요 내용]
 

○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 원 및 중식대 보조금 3만 5000원 인상

○ 성과급 총 976만 원 + 50% (▲생산격려금(PI) 50%지급 ▲이익 배분제(PS) 426만 원 ▲성과격려금 300만 원 ▲임단협 타결 통한 물량 확보 격려금 100만 원 ▲특별 격려금 100만 원 ▲임단협 타결 격려금 50만 원) ※ 기지급된 생산격려금(PI) 300%는 미포함

○ 배치전환 절차 개선

○ 근무 강도 개선 (▲현장 근무 강도 완화 위한 직업훈련생 60명 충원 ▲주간조 중식시간 45분에서 60분으로 연장 ▲근골격계 질환 예방 위한 10억 원 설비 투자 ▲근무 강도 개선 위원회 활성화 등)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배너
배너

많이 읽은 기사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