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아시아나항공, 비행자료 분석시스템 고도화 1단계 완료

모든 비행 데이터를 제약 없이 분석 가능해져 안전운항 한 단계 더 강화

  •  

cnbnews 윤지원⁄ 2018.11.30 16:17:36

야마무라 아키요시 아시아나항공 안전보안실 부사장(오른쪽)이 1차 고도화 작업을 끝낸 FOQA 시스템을 통해 비행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사진 =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비행자료 분석시스템(Flight Operational Quality Assurance, 이하 FOQA)의 고도화 작업 1단계를 지난 23일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FOQA는 비행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분석하는 시스템으로, 아시아나항공은 1995년부터 FOQA를 도입해 사용해오고 있으며, 2015년 8월 31부터는 월 1회 이상 FOQA 위원회를 열고 비행 데이터를 분석해 운항 중 발생 가능한 잠재위험요인을 찾아 이를 개선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설명에 따르면, 기존의 FOQA 시스템은 기준치를 초과하는 데이터에 대해서만 분석할 수 있는 한계가 있었으나, 이번 고도화 작업을 통해 앞으로는 비행에서 발생하는 모든 비행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게 되어 운항 전체의 경향을 분석할 수 있게 되었다.

아시아나항공은 2017년 3월부터 1년 8개월에 걸쳐 이번 FOQA 고도화 1단계 작업을 마무리했으며, 향후 2019년까지 고도화 2단계로 모든 비행기록 분석 데이터를 빅데이터로 만들어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비행경향 분석시스템(Asiana Flight Review Assistance System)을 아시아나 IDT와 함께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FOQA 시스템 고도화 구축을 진두지휘 해 온 야마무라 아키요시 아시아나항공 안전보안실 부사장은 “FOQA 1차 고도화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운항이 한 단계 더 강화되었으며, 앞으로도 아시아나항공은 안전운항을 위한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