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삼성전자, 보유 자기주식 잔여분 50% 소각하기로

  •  

cnbnews 윤지원⁄ 2018.11.30 10:17:06

(사진 = 연합뉴스)

삼성전자는 30일 이사회를 열고 보유 자기주식 잔여분을 소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각 규모는 보통주 4억 4954만 2150주(현재 발행주식수의 7%), 우선주 8074만 2300주(9%)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27일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보유 중이던 보통주 8억 9900만 주, 우선주 1억 6100만 주 규모의 자기주식을 2회에 걸쳐 소각하기로 결정하고, 그 해 5월에 50%를 우선 소각한 바 있다. 이번에 소각하는 자기주식은 그 잔여분 50%로, 소각 절차는 12월 4일 완료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보유 자기주식 소각을 통해 EPS(주당순이익), BVPS(주당순자산) 등 주당가치가 상승해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사업경쟁력을 높여 지속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적극적인 주주환원을 통해 주주가치를 제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