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최정우 포스코 회장 “변화와 개혁 아이디어 내달라”

  •  

cnbnews 윤지원⁄ 2018.08.08 10:08:33

최정우 포스코 회장. 사진 = 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신임 회장이 임원들에게 포스코의 변화와 개혁을 위한 아이디어 제출을 요청했다.

 

최 회장은 최근 포스코와 그룹사의 실장 및 법인장급 이상 전 임원에게 새로운 50년을 향한 ‘New POSCO Road’의 출발을 위해 실질적인 개혁 방안을 내달라는 메일을 발송했다.

 

메일에서 최 회장은 “건설적인 의견 개진은 그동안의 마음가짐, 리더십, 태도, 일하는 방식, 업무관행 등에 대한 철저한 자기성찰에서 시작되어야 한다”며 “우리의 실상을 With POSCO(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관점에서 철저히 반성해 보고, 이러한 성찰에 기반하여 100년 포스코를 위해 시정하거나 개선 또는 개혁해야 할 사항을 구체적으로 제안해 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아이디어들은 포스코 그룹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사항, 소속 그룹사에 적용할 사항, 본인 업무분야에 적용할 사항으로 구분하며, 임원이 직접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작성해줄 것을 주문했다.

 

취임 이전부터 사내외 이해관계자들로부터 건의사항인 'POSCO Love Letter'를 접수하고 있는데 더하여, 그룹 전 임원들로부터 구체적인 개혁 아이디어를 제출하게 한 것이다.  임원들은 현재 포스코가 안고 있는 빛과 그림자에 직간접적으로 책임과 역할이 상대적으로 더 크기 때문에 임원들 스스로가 자신과 회사가 감당해야 할 시대적 소명과 책임을 심도 깊게 되짚어 보고 업무혁신과 회사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개선방안을 도출하도록 함으로써 개혁의 속도와 질을 높이고자 하는 것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서 임원들부터 자신을 낮추고, 본인의 역량과 역할에 대한 깊이 있는 반성과 성찰을 통해 실행 가능하고 유용한 전략을 수립, 실천하는 데 솔선수범해 달라는 당부이자 다짐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임원들이 제안한 개혁 아이디어는 ‘POSCO Love Letter’를 통해 접수된 의견들과 함께 종합하여 최회장 취임 100일을 즈음해 구체적인 미래 개혁과제로 발표된 뒤 강력한 실행에 들어가게 된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