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한국피자헛, 모든 프리미엄 피자에 ‘크런치 포켓’ 엣지 추가 적용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인기 아이템…출시 초기 3.5초마다 1판 판매돼

  •  

cnbnews 윤지원⁄ 2018.04.30 15:14:11

한국피자헛은 30일부터 모든 프리미엄 피자에 '크런치 포켓' 엣지를 추가 적용한다. (사진 = 한국피자헛)

한국피자헛이 30일 ‘크런치 포켓’ 엣지를 모든 프리미엄 피자로 확대 적용한다고 밝혔다.

 

피자헛은 지난해 6월 ‘크런치 치즈 스테이크’로 처음 선보인 뒤 지속적인 소비자 호응을 얻고 있는 크런치 포켓을 전 프리미엄 피자의 엣지 옵션으로 확장하기로 했다며, 이에 따라, 모든 프리미엄 피자 주문 시, 기존의 리치골드, 치즈크러스트 또는 크런치 포켓 총 세 가지 엣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크런치 포켓 엣지는 바삭한 크런치 포켓 안에 고구마·감자 무스와 모짜렐라 치즈가 가득 차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부들바삭’함, 달콤하고 짭조름한 ‘단짠’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피자헛에 따르면 크런치 포켓은 출시 이후 약 한 달 반 만에 55만 판이 판매됐는데, 이는 약 3.5초마다 한 판씩 판매된 수치다. 또한, 지난 1분기 말까지 판매된 크런치 포켓 피자를 나란히 놓으면 약 65만 6000m로, 555m 높이의 롯데월드타워를 1182개 세운 높이와 같다. 면적으로 보면 축구장 20개 면적(약 12만 8000㎡)에 해당한다.

 

한국피자헛 마케팅팀 조윤상 상무는 “크런치 포켓은 지속적인 고객 평가와 연구를 거듭해 개발한 제품으로,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아 반응이 폭발적이다. 피자 업계 내 최초로 리치골드를 선보인 피자헛은 이번 크런치 포켓도 차세대 효자 아이템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한국피자헛은 앞으로도 새로운 맛을 선보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