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대학생 67% '학업과 알바 병행'…3학년 72.5% 최고

하고 싶은 학업 병행 알바 1위 '사무·행정'…학업 병행 알바생 25% '불만족'

  •  

cnbnews 유경석⁄ 2017.06.15 09:42:56

대학생 10명중 6명은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학업과 알바를 병행하는 대학생 4명중 1명은 현재 하고 있는 아르바이트에 불만족 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이 대학생 4,273명을 대상으로 학업과 아르바이트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대학생 67.2%가 현재 학업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년별로는 3학년이 72.5%로 가장 높았고, 4학년(70.2%), 2학년(68.7%), 1학년(62.7%) 순이었다.

현재 학업과 병행하고 있는 아르바이트는 카페, 패스트푸드점 등 외식·음료(44.5%), 편의점, 마트 등 매장관리·판매(22.6%), 보습학원 등 강사·교육(10.7%) 등이 상위권에 올랐다.

현재 하고 있는 아르바이트에 만족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24.5%가 '불만족한다'고 대답했다. 

불만족하는 이유로 '학업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일이 너무 힘들어서'(54.8%), '독서실, 학원 등 공부와 관련된 알바가 아니어서'(22.4%), '알바 근무지가 학교, 집 등 동선에서 너무 멀어서'(20.2%), '교육, 회식 등 근무시간 이외 개인 시간을 할애해야 하는 활동들이 많아서'(16.5%) 등을 꼽았다.

대학생들은 가장 하고 싶은 학업 병행 아르바이트로 독서실, 관공서 등에서 근무하는 사무·행정 알바(41.7%)와 보습학원 등 강사·교육 아르바이트(15.0%)를 꼽았다. 

학업과 아르바이트 병행 시 가장 필요한 항목으로 '동선과 가까운 근무장소'(57.1%), '최저시급 준수'(43.6%), '초과 근무 등 근무시간 관련 부당행위 근절'(31.4%), '고정적인 근무시간, 근무일'(25.2%), '휴식, 식사 시간에 공부할 수 있는 근무환경'(22.1%) 등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