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신한은행, 바이오 인증 활용 신한S뱅크 mini+ 서비스 시행…음성기반 지능형 뱅킹 서비스

향후 로보어드바이져 등 금융 상담 서비스로 확대

  •  

cnbnews 유경석⁄ 2017.06.02 15:23:52

▲신한은행은 바이오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미래형 뱅킹 서비스를 모색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공동 개발한 음성기반 지능형 뱅킹 서비스 신한S뱅크 mini+를 출시한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바이오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미래형 뱅킹 서비스를 모색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공동 개발한 음성기반 지능형 뱅킹 서비스 신한S뱅크 mini+를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삼성전자와 3개월간 공동작업을 통해 삼성전자의 음성기반 지능형 인터페이스 서비스(빅스비)와 바이오 인증 서비스(Samsung Pass)를 결합한 차세대 뱅킹 모델인 신한S뱅크 mini+를 선보였다. 

예를 들어, '신한은행 계좌잔액 조회 해줘'라고 음성으로 명령하면 신한S뱅크 mini+ 앱이 자동 실행되고 바이오 인증 통해 간편 계좌 조회가 가능하다. 

또 '신한은행에서 홍길동 계좌로 이체 해줘'라고 음성 명령을 내리면 사전에 등록된 '홍길동' 이체 정보를 자동으로 불러와 음성 지시로 이체까지 가능하다. 

이번에 출시한 음성기반 뱅킹 서비스는 고객의 바이오 정보를 인식하는 기존의 단방향 서비스에서 벗어나 지능형 음성 인식을 통해 양방향 서비스로 진화했다. 

정해진 명령어를 벗어나 고객의 음성명령을 스스로 학습을 통한 진화로 한 단계 높은 차별적인 고객 경험을 이끌어 낼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스마트폰 앱을 터치하는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사람과 이야기하듯 자연스러운 대화를 통해 뱅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로보어드바이져 등 개인별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도 곧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은행은 음성뱅킹 서비스 업그레이드에 이어 손바닥 정맥 인증을 활용한 뱅킹 서비스도 확대할 예정이다. 6월 중 손바닥 정맥 센서를 활용한 ATM 서비스를 도입하고, 영업점 업무에까지 바이오 인증을 접목할 예정이다. 바이오 센서를 접목한 서비스가 이행되면 은행을 이용하는 고객은 신분증이나 카드 없이도 창구에서 통장출금이나 이체를 할 수 있는 미래형 은행이 구현될 것으로 기대된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