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쇄
  • 전송
  • 보관
  • 기사목록

양혜규 작가, 프랑크푸르트 국립학교 순수미술 학부 교수에 임용돼

  •  

cnbnews 김금영⁄ 2017.05.10 15:43:25

▲양혜규 작가.(사진=국제갤러리)

베를린과 서울을 오가며 활동하는 양혜규 작가가 독일의 슈테델슐레 순수 미술 학부의 정교수로 임명됐다. 슈테델슐레는 작가의 모교이기도 하다.


양혜규는 대규모 설치, 조각, 평면 등 다양한 매체를 아우르며 독창적으로 재해석하는 추상적 구성 작업을 이어 왔다. 특히 블라인드, 음향 요소, 선풍기, 조명 장치, 향 분사기 등 규격화된 일상적 오브제 등을 활용한 공간 연출로 주목 받았다. 이렇게 도출된 공감각적 환경은 관객에게 노동, 정서적 교류, 탈-장소에 대한 고민의 장이 된다. 이렇듯 양혜규의 작품은 사회, 정치, 역사, 문명, 미술사 속 추상의 여러 양상을 다층적으로 참조하고 현대미술의 표현 양식 확장에 기여하고 있다.


양혜규는 현대미술에서 형식과 개념이 만들어내는 모순에 주목하며, 현 시대에 내재된 갈등을 고찰하고 반영한다. 통신 기술이 비약적으로 발달하는 시대적 조건 안에서, 작가는 페미니즘 담론부터 이주, 계층 문제, 실향 등의 개념에 이르기까지 문명과 정체성에 대해 다양한 문제의식을 제기한다. 그래서 양혜규의 작품은 일종의 '관조적인 실천주의'의 결과물이라 평가 받는다.


한편 양혜규의 최근 전시로는 함부르크 쿤스트할레의 '의사(擬似) - 이교적 연쇄'(2016), 파리 퐁피두 센터의 '좀처럼 가시지 않는 누스'(2016) 등이 있다. 베이징 울렌스 현대미술센터, 삼성미술관 리움, 오스트리아 브레겐츠 미술관, 뉴욕 뉴뮤지엄 등에서 주요 개인전을 가졌다. 또한 2016년 몬트리올 비엔날레, 제 53회 베니스 비엔날레(2009년), 카셀 도쿠멘타13(2012년) 등에 참여한 바 있다.


다가오는 6월에는 오스트리아 그라츠 쿤스트하우스에서, 9월에는 베를린 킨들 현대미술센터에서 개인전을 연다. 향후 프랑스, 독일, 미국 등의 주요 미술관에서 열릴 개인전을 준비 중이다.


▲ CNB저널, CNBJOURNAL, 씨앤비저널
배너

CNB 저널 FACEBOOK

CNB 저널 TWITTER

배너